스토리

스토리

친구에게 공유하기

플리커

"100km는 정신력 싸움" - 옥스팜 트레일워커 홍보대사 로저 셰퍼드


“옥스팜 트레일워커는 38시간 안에 100KM를 걷는 정신력과의 싸움입니다.  
이 특별한 기부대회를 통해 우리는 자신의 한계를 이겨내고 또 함께 가난을 극복할 수 있을 것입니다.” 

- 옥스팜 트레일워커 홍보대사, 산악인  ‘로저셰퍼드’
 

2016년 12월 28일 옥스팜코리아(대표 지경영, 사진 왼쪽)는 ‘옥스팜 트레일워커’의 홍보대사로 산악 가이드 겸 백두대간 사진작가인 로저 셰퍼드(Roger Shepherd, 사진 오른쪽)를 위촉했다. 로저 셰퍼드는 뉴질랜드 출신으로 2006년에 처음 한국산에 올라 한국산의 아름다움과 신비로움에 흠뻑 빠져 남한 백두대간을 종주하고 북한 백두대간의 주요 산들을 오른 최초의 외국인이다. 그는 산길을 걸으며 사진을 찍고, 한국의 산을 방문하기 원하는 사람들에게 한국산의 아름다움을 안내해주는 가이드를 겸하고 있다. 로저 셰퍼드는 한국 산의 아름다움과 그 이야기를 사랑하며 구례에 거주하는 외국인으로, 앞으로 옥스팜 트레일워커 개최지인 지리산과 구례군 일대의 아름다움을 더 많은 이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옥스팜코리아 트레일워커의 홍보대사로서 대회에 참가하는 그는 지난 11월에 옥스팜 홍콩 트레일워커를 경험했다.
그는 수백킬로미터의 산을 올라다녔지만 한 번에 100km를 걷는 것은 처음이라며, 고도의 정신력 싸움을 요구하는 옥스팜 트레일워커에 대한 큰 기대를 내비쳤다. 로저 셰퍼드와의 인터뷰 내용을 통해 옥스팜 트레일워커에 한 걸음 더 들어가보자.

로저 셰퍼드 홍보대사에게 옥스팜 트레일워커는 무엇인가요?
옥스팜 트레일워커는 국제구호개발기구 옥스팜의 오랜 역사를 가진 기부 스포츠 프로그램이며, 4명이 한 팀이 되어 100km를 걷는 프로그램입니다.
구례 자연드림파크에서 시작해 성삼재까지 어려운 길을 올라가 정상을 만끽하고, 다시 목아재 봉우리를 거쳐 내려오면 운조루가 보일 것입니다. 이 곳에서 우리는 구례에서 오랫동안 이어져온 나눔정신을 되새기게 됩니다. 정말 어렵게 높은 고도의 산을 오르다 봉우리 정상에서 비로소 팀원들과 함께 절경을 바라보며 미소짓게 되는 특권, 각 체크포인트에서 나를 반기는 서포터즈를 만나는 특권은 옥스팜 트레일워커에서만 가능합니다.